국세청 세정 전산화 기술, 카자흐스탄에 이식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승희 국세청장(오른쪽)과 아르닥 텡게바예브 카자흐스탄 국세청장.
<한승희 국세청장(오른쪽)과 아르닥 텡게바예브 카자흐스탄 국세청장.>

우리 국세청의 세정 전산화 기술이 카자흐스탄에 이식된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지난 22일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아르닥 텡게바예브 카자흐스탄 국세청장과 만났다.

양국 청장은 상호 기업 진출·투자 증가에 따른 과세권 분쟁(이중과세 발생), 조세정보 교환 등 세정현안 확대에 대비해 '국세청장 상호교환 방문'을 추진하기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향후 조세정보교환 상호협력에 대한 MOU 교환도 논의했다.

카자흐스탄 국세청이 요청한 세정 전산화 지원과 관련, 한 청장은 우리 전자세정시스템을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실무자 교육, 컨설팅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카자흐스탄은 불법 현금거래를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우리나라 현금영수증 제도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한 청장은 양국 청장회의 전 개최한 진출기업 세정간담회 주요 내용을 텡게바예브 청장에게 전달했다. 한국 기업에 대한 적극적 세정지원, 세무애로 해결이 기업 진출과 투자의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텡게바예브 청장은 “한국 기업이 세정상 어려움이 없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한 청장은 24일 타지키스탄을 방문해 독립국가연합(CIS) 국세청장회의에 참가할 계획이다. 우리 전자세정 제도와 운영경험을 발표한다. 또 참석자와 세정 선진화에 대한 의견·경험을 공유한다. 한국 국세청이 CIS 회원국 세정 발전을 위한 중요한 파트너가 될 수 있음을 강조하고, 현지 진출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과 세정 지원을 당부할 예정이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