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중국 "160억달러 美제품에 관세 부과…WTO 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정부가 23일(현지시간) 예고대로 160억달러(약 1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자 중국 정부가 반격에 나섰다.

중국 정부 역시 예고대로 즉각 16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의 보복관세 부과에 들어갔다.

상무부 대변인은 23일 미국의 관세부과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낮 12시 1분(현지시간) 담화를 내고 "중국은 이에 결연히 반대하며 부득이 계속해서 필요한 반격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미국이 남의 의견을 수용하지 않고 자기 고집대로 23일부터 중국 수입품 160억달러 어치에 25%의 관세를 매겼고, 이는 명백히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체제를 수호함과 동시에 합법적 권익 수호를 위해 WTO 분쟁조정기구에 이번 관세부과 문제를 제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이날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것은 지난달 6일 340억달러(약 38조원)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물린 데 이은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가 25% 고율 관세를 부과한 중국산 제품은 모두 1097개 품목 500억달러 규모가 됐다.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 공고에 따라 중국 정부가 이날 12시 1분(현지시간)부터 16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 추가 관세부과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가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 미국산 제품은 앞서 지난달 6일 발효한 340억달러 어치를 포함해 총 500억달러 규모로 늘어났다.

미국이 중국 측 수입품에 관세를 매긴 것은 규모가 똑같다. 중국 정부는 그간 미국의 관세부과 계획이 나올 때마다 같은 강도와 규모로 반격한다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원칙에 따라 대응했다.

그러나 중국의 대미수출(2017년 5056억달러)이 미국의 대중 수출액(1304억달러)보다 훨씬 규모가 큰 상황이어서 관세전쟁이 확전할수록 중국에는 불리한 구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