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60억달러 규모 美제품에 관세...WTO 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정부가 23일(현지시간) 160억달러(약 1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 부과하자 중국 정부가 반격에 나섰다. 중국 정부 역시 예고대로 즉각 16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25% 보복관세 부과에 들어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23일 미국의 관세부과 소식이 전해진 직후 담화를 통해 “중국은 (미국의 관세조치에) 결연히 반대하며 부득이 계속해서 필요한 반격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중국 수입품 160억달러 어치에 25% 관세는 명백히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WTO 분쟁조정기구에 이번 관세부과 문제를 제소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 25% 관세를 부과한 것은 지난달 6일 340억달러(약 38조원)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물린 데 이은 추가 조치다. 미 정부가 25% 고율 관세를 부과한 중국산 제품은 모두 1097개 품목 500억달러 규모로 늘었다.

중국 정부가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 미국산 제품도 앞서 지난달 6일 발효한 340억달러 어치를 포함해 총 500억달러 규모로 늘어났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