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동산 투기지역 추가 지정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가운데)가 경제현안 간담회를 열고 부동산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 부총리,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동연 경제부총리(가운데)가 경제현안 간담회를 열고 부동산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 부총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부가 부동산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추가 지정을 검토한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제현안 간담회를 열고 부동산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서울 주택시장 불안이 확산되지 않도록 면밀한 시장관리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투기수요 근절', '맞춤형 대책', '실수요자 보호' 등 3대 원칙 하에 투기차단, 공급확대 등을 바탕으로 시장안정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부동산 거래 관련 편법증여, 세금탈루 조사를 지속 실시한다. LTV·DTI 규제 준수 여부, 편법 신용대출 등 점검을 강화한다.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을 조속한 시일내 추가지정을 검토, 과열 발생지역은 투기수요 유입을 적극 차단한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동산 추가 공급 확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특정지역 과열이 심화되거나 여타 지역으로 확산될 조짐이 보이면 신속하게 추가 대책을 마련·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