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글로벌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바이 소비자가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있다.
<두바이 소비자가 갤럭시노트9을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글로벌에 '갤럭시노트9'을 정식 출시했다.

삼성전자가 24일 갤럭시노트9을 출시한 국가는 우리나라·호주를 비롯해 △미국 △캐나다 △인도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전역,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전역 등 50여 개국이다. 다음 달 초까지 120여 개국으로 출시국을 확대한다.

갤럭시노트9은 블루투스를 탑재한 '스마트 S펜'으로 카메라·동영상·프레젠테이션 등을 원격 제어하는 새로운 사용성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13일부터 20일까지 갤럭시노트9 사전 예약판매를 실시한 결과, 512GB 메모리를 탑재한 스페셜에디션이 흥행을 이끌었다고 소개했다.

기상 악화로 인한 고객·매장 안전과 512GB 모델 판매 증가에 따른 재고 부족 등을 고려, 사전 개통 기간을 당초 25일에서 31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31일까지 갤럭시노트9을 개통한 고객 전원에게 AKG 유무선 헤드폰 또는 무선 충전 듀오와 배터리팩 패키지를 제공한다. 1년 1회에 한해 디스플레이 파손교체 비용의 50% 현장 할인, 게임 아이템 쿠폰, 삼성 정품 보호 필름 1회 부착 서비스도 지원한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