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인하대병원과 AI 의료진단 기술 연구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AI) 기반 의료 빅데이터 분석기업 뷰노(대표 이예하)가 인하대병원 의생명연구원(연구원장 이돈행)과 AI 진단기술 관련 연구협력과 임상검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뷰노는 식약처로부터 국산 AI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한 기업이다. 환자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의료현장에서 치료 효율성과 정확도를 높이는 의료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 AI 기술 기반으로 한 뼈나이 판독·심정지 예측·흉부영상 분석 등 의료용 SW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인하대병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의료 서비스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돈행 인하대병원 의생명연구원장은 “환자 빅데이터를 활용한 AI 기반 의료기기 유효성을 입증하고 환자 진단·치료 정확도를 높여 환자안전에 기여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양 기관은 AI 기반 의료기기 개발과 임상적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