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트랜스, 연구장비공동활용지원사업 선정돼 표면처리 기술 업그레이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크트랜스(대표 유재용)는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연구장비 공동활용지원사업'으로 경금속 기능성 표면처리 기술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연구장비 공동활용지원사업은 연구장비 부족으로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기업지원기관과 연구소가 보유한 고가 연구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테크트랜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의료기기와 바이오, 우주항공분야 등 경금속 기능성 표면처리 분야 제품을 분석할 수 있게 돼 관련 연구역량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재용 대표는 “뿌리산업인 표면처리 산업은 타 산업과 관련성과 역할이 부각돼 생산기반기술로서 핵심적 위치를 인정받고 있다”면서 “연구장비 공동활용지원사업을 통해 경량화가 요구되는 다양한 산업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연구경쟁력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유재용 테크트랜스 대표
<유재용 테크트랜스 대표>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