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덴마크 제약사에 아토피 신약 기술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JW중외제약은 24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레오파마와 혁신적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JW중외제약 이성열 개발본부장(전무), 전재광 대표, 레오파마 Kim D. Kjoeller(킴 퀄러) 글로벌 R&D본부장, Thorsten Thormann(톨슨 톨만) 연구본부장.
<JW중외제약은 24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레오파마와 혁신적인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JW중외제약 이성열 개발본부장(전무), 전재광 대표, 레오파마 Kim D. Kjoeller(킴 퀄러) 글로벌 R&D본부장, Thorsten Thormann(톨슨 톨만) 연구본부장.>

중외제약은 덴마크 제약회사 레오파마(Leo Pharma)와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JW1601'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술수출금액은 계약금 1700만달러(약 191억원)와 마일스톤 기술료 3억8500만달러(약 4324억원)를 포함해 총 4억200만달러(약 4514억원)다.

아울러 순매출액에 따라 JW중외제약이 경상 기술료(로열티)를 수령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전임상 단계에 있는 신약후보물질이 막대한 규모 상업적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JW1601은 JW중외제약이 개발한 혁신신약 후보물질이다.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연구비를 지원 받아 FDA IND(임상허가신청) 수준 전임상 독성시험과 임상 약물 생산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금년 내에 임상시험계획(IND) 신청을 목표로 한다.

이 후보물질은 히스타민(histamine) H4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면역세포의 활성과 이동을 차단, 가려움증을 일으키는 히스타민의 신호전달을 억제하는 이중 작용기전을 갖고 있다.

항염증 효과 위주인 경쟁 개발제품과는 달리 아토피 피부염으로 가려움증과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보유했다, 경구제로 개발한다. 환자 복용 편의성도 높였다.

이경준 JW중외제약 신약연구센터장은 “이번 계약은 피부과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레오파마에서 JW1601의 가치를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양사 협력을 통해 개발 및 상업화도 성공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