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취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3일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 달성을 기념해 의료진과 환자가 기념촬영했다.
<23일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 달성을 기념해 의료진과 환자가 기념촬영했다.>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암센터는 2016년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했다. 소화기내과, 종양내과, 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소속 전문의로 구성된 진료팀이 수술부터 면역항암치료, 신약치료까지 최상 치료법을 제시한다. 치료기간 단축과 환자가 갖는 궁금증을 한 자리에서 해소한다.

환자 100명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했다. 진단, 치료에서 매우 만족 74%, 만족이 26%를 기록했다. 전문 분야 교수 협진으로 진료, 치료 과정에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점을 가장 만족했다. 97%가 치료 후 다른 암환자에게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고광현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진료 과목별 전문가 다양한 의견을 통합해 최상 치료법을 제시하는 것이 다학제 통합진료 가장 큰 장점”이라면서 “교수진과 끊임없이 상의하고 노력해 췌장암 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