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새 대표에 이해찬..."4차 산업혁명 파고 넘어 4만불 시대 열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더불어민주당 새 대표에 이해찬 의원이 선출됐다. 42.88% 표를 얻었다.

IMF 위기 때 IT 산업을 일으켜 경제를 살려냈다며 4차 산업혁명의 파고를 넘어 국민소득 4만불 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정부를 도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포용적 복지국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25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해찬 의원이 새 당대표로 당선됐다.
<25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해찬 의원이 새 당대표로 당선됐다.>

이해찬 대표는 25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투표 결과 송영길·김진표 후보(기호순)를 누르고 당대표가 됐다. 송영길 후보는 30.73%, 김진표 후보는 26.39%를 얻었다.

7선 국회의원인 이해찬 대표는 노무현 정부 국무총리를 지낸 친노(친노무현) 좌장이다. 친문(친문재인) 원로이기도 하다.

민주당은 이번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ARS 투표(40%)와 국민(10%)·일반당원(5%) 여론조사와 이날 현장 대의원 투표(45%)를 합산해 당대표를 선출했다.

이 대표는 대의원 40.57%, 권리당원 45.79%, 일반당원 38.2%, 국민여론 44.04% 등 전 부문에서 송영길·김진표 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최고위원으로는 박주민(초선), 박광온(재선), 설훈(4선), 김해영(초선), 남인순(재선) 의원이 선출됐다.

이 대표는 당대표 당선 수락연설을 통해 '원팀'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라며 “문재인 정부가 곧 민주당 정부”라고 말했다. 129명 국회의원을 비롯한 2441명의 광역·기초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 1만5000명 전국대의원과 73만명 권리당원, 360만 일반 당원동지까지 “철통같은 단결로 문재인 정부를 지키자”고 독려했다.

이 대표는 “IMF 위기를 맞이했을 때는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를 만들어 민생을 구제하고

IT산업을 일으켜 나라 경제를 살려냈다“며 ”문재인 정부는 차상위계층과 청년층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4차 산업혁명의 파고를 넘어 4만불 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영길·김진표 후보의 공약도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민생경제 안정에 우선 순위를 두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국을 돌며 약속드린 대로 '민생경제연석회의'부터 가동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포용적 복지국가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당·정·청 협의를 더 긴밀하게 추진하고 야당과도 진솔한 자세로 꾸준하게 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5당 대표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여야 합동방문단을 구성해 방북도 추진한다.

당 혁신계획도 밝혔다. 민주연구원을 진정한 씽크탱크로 키우고 연수원을 설립해 당의 노선과 가치, 정체성을 이해하는 유능한 인재를 발굴한다. 투명하고 객관적인 상향식 공천,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으로 2020년 총선 승리도 약속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