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복지재단, '봉화 엽총 사건' 현장서 추가 인명 피해 막은 박종훈씨에게 '의인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종훈(53)씨
<박종훈(53)씨>

LG복지재단은 '봉화 엽총 사건' 현장에서 추가 인명 피해를 막은 박종훈(53)씨에게 'LG 의인상'과 상금 3000만원을 전달한다고 26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21일 경북 봉화군 소천면사무소에서 엽총을 쏴 두명을 사망케 한 피의자를 제압해 추가 인명 피해를 막았다.

박 씨는 이날 오전 면사무소에서 경로당 보수 공사 일로 담당 직원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첫 번째 총소리를 들었다.

피의자 김모(77)씨는 또 한 차례 엽총을 발사한 후 다른 사람에게 총구를 겨누고 있었다. 이를 목격한 박 씨는 곧바로 피의자를 제압하기 위해 달려갔다.

박 씨는 총열을 붙잡고 몸싸움을 한 끝에 엽총을 빼앗아 던졌다. 이어 다른 직원과 함께 힘을 합쳐 피의자를 붙잡았다.

앞서 총에 맞은 두 직원은 결국 사망했다. 제압하는 과정에서 총알 두 발이 더 발사됐지만 추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김 씨는 붙잡힌 상태에서도 칼을 꺼내 들었다. 박 씨는 직원과 함께 이를 빼앗았고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박 씨는 “막기 위해 달려드는 순간 총구를 내게 돌렸지만 제압하지 않으면 더 큰 사고가 날 것 같았다”며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어 다행이지만 평소 알고 지내던 직원이 목숨을 잃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당시 면사무소 현장에는 임산부를 비롯해 2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라는 고(故) 구본무 회장 뜻을 이어가기 위해 향후에도 우리 사회 의인을 꾸준히 발굴·지원할 계획이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칫 자신의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일촉즉발 상황에서 추가 희생자를 막기 위해 엽총으로 사격을 가하고 있던 피의자를 맨몸으로 제압한 박종훈씨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한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