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 세계적 사진작가 그룹 '매그넘' 작품 담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더 프레임', 세계적 사진작가 그룹 '매그넘' 작품 담는다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사진작가 그룹 '매그넘 포토스'와 손잡고 관련 작품을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에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매그넘 대표 사진작가 4인의 작품 28점을 '파인아트, 에브리데이'라는 이름의 컬렉션으로 제작해 '더 프레임 아트 스토어'에 추가한다.

해변 불꽃놀이 풍경부터 서핑을 준비하는 사람들 등 일상적인 모습부터 초현실적으로 보이는 자연까지 각 작가가 일상 속에서 포착한 아름다움을 담은 작품은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2018' 개막 전날인 30일부터 삼성 아트 스토어에 추가한다. 2018년형 '더 프레임' 풀 라인업을 IFA에 전시하면서 해당 작품을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더 프레임'은 지난해 출시한 라이프스타일 TV로 그림·사진 등 예술 작품을 '아트 모드'를 통해 보여줌으로써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제품이다. 2018년형 '더 프레임'은 큐레이션, 즐겨찾기, 슬라이드쇼 등 기능을 추가해 사용자 경험을 강화했다.

삼성 '아트 스토어'에는 출시 초기 300여편 작품에다 세계 유명 갤러리와 작가의 다양한 작품을 지속 추가해 현재 총 850여개 콘텐츠를 갖췄다.

2018년형 '더 프레임'은 7월 미국과 유럽에 첫 출시했으며, 국내에는 이번 달 55형과 65형을 출시한다. 출고가는 각각 239만원과 399만원이다.

한상숙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더 프레임 아트 스토어는 TV 유일의 디지털 아트 플랫폼”이라면서 “소비자에게는 일상을 풍부하게 해주는 스크린이 되고, 파트너에게는 더 많은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로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