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워치' 국내 출시···가격은 33만~39만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갤럭시워치.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삼성 갤럭시워치.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삼성전자가 차세대 프리미엄 웨어러블 기기 '갤럭시워치'를 국내 출시한다.

갤럭시워치 블루투스 모델과 롱텀에벌루션(LTE) 모델 정식 출시일은 각각 27일, 31일이다. 색상은 실버(46㎜)·미드나이트 블랙(42㎜)·로즈 골드(42㎜) 세 가지다.

출고가는 LTE 모델 46㎜가 39만9300원, 42㎜가 37만9500원이다. 블루투스 모델은 46㎜가 35만9700원, 42㎜가 33만9900원이다. 소비자는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전국 디지털프라자,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기기를 구입할 수 있다.

갤럭시워치는 스마트워치 전용 칩셋을 탑재, 기존보다 전력 효율이 향상됐다. 일반 사용 시 80시간 이상 사용 가능하다. 이용자 기상·취침 시간에 맞춰 필요한 정보를 알려주고 '마이 데이' 워치 페이스로 일정을 한눈에 보여주는 등 체계적 일정 관리를 돕는다.

걷기·달리기·자전거 등 여섯 가지 운동 종목은 이용자가 별도로 시작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자동으로 운동시간·칼로리를 기록한다. 심박센서로 실시간 스트레스를 측정하고 수면 상태를 파악하는 기능도 갖췄다.

이용자는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갤럭시워치와 노트PC를 블루투스로 연결, PPT 컨트롤러로 활용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손목에서 한 번에 확인·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30일까지 갤럭시워치를 구매한 후 삼성닷컴에서 '만원의 소확행'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 전원에게 △BT 펜 플러스 △스위스 명품 스트랩 등을 1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증정한다.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워치를 같이 구매한 고객에게는 무선충전패드 또는 BT 펜 플러스를 제공한다. 다음 달 30일까지 갤럭시노트9을 개통, 갤럭시워치를 구매한 후 삼성 멤버스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이벤트에 참여하면 된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