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서울 평양 스마트시티'(저자 민경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33 평양, 서울에 접속하다' 남북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개성공단 재개 이슈가 뜨겁다. 만약 우리가 북한에 10개의 개성공단을 건설한다고 한반도 경제에 봄이 올까? 언제까지 북한 저임금에 기댄 남북 경협에 매달릴 것인가?

[신간]'서울 평양 스마트시티'(저자 민경태)

'서울-평양 스마트시티'라는 한반도 광역경제권 구상을 통해 저자는 남북 동반 경제성장을 위한 획기적인 패러다임 전환을 제안한다. 최첨단 도시 네트워크로 연결된 경제 공동체를 기반으로 북한을 한반도 4차 산업혁명 출발지로 만들자는 아이디어는 참신하면서도 도발적이다.

중요한 점은 결코 실현 불가능한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북한은 이른바 창조적 파괴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남북한을 연결시켜 네트워크 경제를 구축할 수 있다면 북한이 물질적 생산요소를 직접 '소유'하지 않더라도, 남한 수도권 인프라에 단지 '접속'해 네트워크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필요한 환경을 갖출 수 있다. 해양과 대륙 세력 접점인 이 지역은 남북한 네트워크 경제를 실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지정학적 조건을 가지고 있다. 이곳을 기점으로 한반도는 동북아를 넘어 세계 경제권 허브가 되는 것도 꿈꿀 수 있다.

이를 위해 저자가 제안하는 것은 '한반도 8대 광역경제권'이다. 그 가운데 인천공항과 해주, 김포, 강화, 파주, 서울이 포함되어 있는 '해주-개성-인천 벨트'는 가장 주목받는 경제특구가 될 전망이다. 남북한을 연계한 금강산 동해 생태관광과 제2의 싱가포르 모델이 될 수도 있는 원산까지 아우르는 '원산-금강산-양양' 벨트도 눈에 띈다. 마지막으로 사회주의 건설 계획의 대표 도시인 평양 리모델링 제안은 북한 전문가이기 이전에 건축학도던 저자의 오랜 꿈을 담고 있다. 대동강이 유유히 흐르는 전원도시이자 생태도시, 역사 유적지가 잘 보존되면서도 첨단 스마트시티로서의 기능을 모두 갖춘 세계적인 명품 도시로 재탄생하게 될 미래 평양의 도시모델 제안은 자체로도 매우 흥미롭다.

저자 민경태는 북한학 박사이며 재단법인 여시재 한반도미래팀장을 맡고 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싱가포르 현장 등 해외 프로젝트를 담당했으며 건축 디자인과 IT를 접목한 벤처기업 데코드림(주)를 공동 창업했다. 삼성전자에서 신기술 소싱, 기술벤처투자, 대표이사 부회장실, 해외 공공기관 협력 업무를 담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