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창업에 발벗었다... 창업지원 전담과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 청년창업에 발벗었다... 창업지원 전담과 신설

경기도가 청년창업에 발벗고 나선다.

경기도(도지사 이재명)는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변경하고, 기업지원과를 기업지원과와 창업지원과로 분리하는 조직개편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도의회에 제출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따르면 경제노동실 업무에 창업지원에 관한 사항이 신설된다.

창업지원과는 청년창업 정책을 전담, 일자리를 늘리고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을 만들 예정이다. 이재명 도지사가 도민에게 직접 보고한 추경예산안에는 창업 지원 등 일자리 분야에 195억원, 중소기업 육성에 177억원이 투입되는 안이 담겼다.

전문 창업기관과 협업도 활발해질 예정이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청년창업과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기관과 경기도에 특화된 지원 프로그램을 만들 계획이다.

이경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올 가을 창업지원과가 만들어진다고 들었다”면서 “도와 기관, 기업이 함께 특화 사업을 개발한다면 지금보다 더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의회는 28일부터 약 2주간 열리는 제330회 임시회에서 135과로 5개과가 늘어난 조직과 70명 증원에 따른 인건비 14억2700만원 추경예산 등을 심의한다.

도의회 관계자는 “도의원 대부분이 민주당 의원”이라면서 “개정조례안은 무리 없이 통과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개정조례안이 통과되면 추석 연휴와 임금계산 등을 고려해 새 조직은 10월 초에 꾸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심을 모았던 4차 산업혁명 컨트롤타워는 이번 조직개편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경기도 고위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에서는 빠져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기존 과 전환이나 새로운 과 신설, 담당관 제도 등 다양한 안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