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에 와인셀러·건조기 추가...음성인식 등 AI 기능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의 전 제품 이미지. 왼쪽부터 와인셀러,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냉장고, 공기청정기, 올레드 TV, 세탁기, 건조기.
<LG전자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의 전 제품 이미지. 왼쪽부터 와인셀러,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냉장고, 공기청정기, 올레드 TV, 세탁기, 건조기.>

LG전자가 초(超)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라인업에 와인셀러·상냉장 하냉동 냉장고·건조기를 추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인공지능(AI) 기능 LG 씽큐(LG ThinQ)를 적용했다. LG전자는 오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8'에서 신제품을 선보인다.

LG 시그니처 와인셀러는 위쪽에 와인 65병을 보관하고 아래쪽에 위치한 두 칸 서랍을 냉장·냉동고로 사용하는 초프리미엄 복합형 와인셀러다. 제품은 인공지능(AI)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문 열어줘”라고 말하면 자동으로 위쪽 와인 보관실 문을 연다. 고객이 가까이 다가서는 것을 인식해 도어를 열어준다. 버튼만 누르면 와인셀러 가장 아래쪽에 위치한 서랍이 자동으로 열리면서 서랍 안쪽이 위로 올라오는 '자동인출승강' 기능을 갖췄다. 와인 보관실 창에 '노크온' 기능을 적용해 표면을 '똑똑' 두 번 두드리면 와인셀러 안쪽을 확인한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냉장고 장점은 그대로 유지하되 크기를 줄인 유럽형 상냉장 하냉동 타입 신제품도 선보인다. 제품은 와인셀러와 동일하게 '자동인출승강' 기능을 탑재했다. 제품은 냉장고 하단에 위치한 센서가 고객 발을 인식해 자동으로 문을 열어준다. 고객이 양손에 식재료나 그릇을 들고 있어 냉장고 문을 열기 힘든 상황에서 특히 유용하다.

LG전자는 시그니처 건조기에 초프리미엄 디자인을 입혔다. 상단 10킬로그램(kg) 전기식 건조기와 하단 24인치 수납공간을 갖췄다. '콘덴서 자동세척 시스템'을 탑재해 건조기를 사용할 때마다 강력한 물살이 콘덴서 부분을 자동으로 씻는다. 빨래량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대한 짧은 시간에 건조를 끝마친다. 표준모드로 건조기를 동작하면 79분 만에 건조가 끝난다.

LG전자는 IFA 2018에서 영국 설치예술가 제임스 부르지즈와 함께 'LG 시그니처' 부스를 꾸민다. 제임스 부르지즈는 '어느 좋은 날(One Fine Day)'을 주제로 자연 변화에 맞춰 LG 시그니처를 표현한 프리미엄 갤러리를 선보인다.

LG전자는 또 LG 시그니처 와인셀러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미국 유명 와인평론가인 제임스 서클링, 프랑스 루두몽 와이너리 등과 협업해 와인 시음행사도 연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인공지능을 만난 LG 시그니처가 고객 삶을 더욱 편리하게 하고 생활공간 아름다움을 드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