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LH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전면매수구역 사업시행 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전면매수구역 사업추진을 위한 시행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09년 체결한 기본협약과 2015년 업무협약 내용을 구체화하고 사업시행에 필요한 세부사항·업무 분담을 위해 추진했다.

대전시는 협약에 따라 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지원, 기반시설(도로)에 대한 재정 지원, 사업 준공 후 공공시설 관리 등을 맡는다.

LH는 전면매수구역 산업시설용지 조성공사와 토지분양, 창업·일자리창출을 위한 공공지식산업센터 등 복합건축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은 1970년대 조성해 노후화가 심각한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토지이용 효율성 향상을 통해 산업단지 기능을 고도화시키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산업단지 내 도로 28개 노선(L=12.9㎞)에 대한 설치공사가 진행 중이며, 접근성 향상을 위한 서측진입도로 건설공사도 오는 10월 착공을 목표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전면매수구역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경우, 기존 전통 제조업과 신규 개발사업을 통한 도시첨단 업종이 조화·융합되는 시너지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서흔정 대전시 산업단지관리 담당은 “국토 개발 사업에 최고 전문성을 갖춘 LH의 투자와 참여로 노후화된 대전산업단지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 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