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기름 넣는 관용차 없어진다..공공기관 유류공동구매 사업자 선정 개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앞으로 비싼 주유소는 공공기관에 유류를 공급하지 못한다.

조달청은 공공기관 '차량용 유류공동구매' 사업자 선정 시 공급가가 높은 주유소는 공공협약 주유소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조달청이 경쟁 입찰로 선정한 정유사가 자율로 가맹 주유소와 협약을 체결, 공공기관에 유류를 공급해 왔는데 가격이 터무니없이 비싸다는 부정적 인식이 확산됐기 때문이다.

국민권익위원회 등도 정유사가 일부 고가 주유소와 협약을 맺는 사례를 문제 삼아 제도 개선을 권고하기도 했다.

조달청은 국민권익위원회와 감사원 제도개선 권고를 수용, 지역 평균판매가격보다 일정 수준 이상 높은 주유소는 공급협약대상에서 제외해 예산낭비 소지를 원천 차단할 예정이다.

또 운전자에게 유류공동구매 모바일 어플을 보급해 미리 가격을 비교할 수 있도록 이용 편의성도 높이기로 했다.

모바일 앱으로 공공협약주유소와 주변 주유소의 가격을 비교할 수 있고, 길 안내 기능도 제공한다.

유류구매카드 이용 시 제공하는 적립포인트 환급방식도 개선할 계획이다.

공공기관이 포인트 환급계좌를 미리 등록하면, 별도의 신청 없이도 등록된 계좌로 자동 입금해 바로 세입 처리토록 한다.

조달청은 내달 초 차량용 유류공동구매 차기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동차용 경유 등 연간 약 1.7억 리터(2416억원)를 3년간 공급할 예정으로, 시중 평균가격보다 5%정도 높은 공급가의 주유소를 협약 대상에서만 제외시켜도 연간 11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

강경훈 조달청 구매사업국장은 “유류공동구매 사업자 선정 방식 개선으로 공공기관 예산을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모바일 앱을 통한 쉬원 가격비교, 카드 포인트 자동 환급 등 업무 효율성도 함께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