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폭언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직원 폭언논란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직원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27일 대웅제약은 욕설 논란에 대해 이 같은 내용의 윤 회장 사과문 전문을 전했다.

사과문에서 윤 회장은 “먼저 보도된 저의 언행과 관련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업무 회의와 보고과정 등에서 경솔한 저의 언행으로 당사자뿐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하신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오늘 이후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덧붙였다.

대웅제약은 전승호·윤재춘 공동대표 중심의 전문경영인 체제로 경영이 이뤄질 예정이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을 아끼고 성원해주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윤재승 회장은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검사 출신이다.

윤 회장은 직원 보고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언을 일삼아 이에 견디지 못하고 퇴사한 직원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