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란드서 '신제품 흥행' '현지 특화 전략'으로 점유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현지 특화 전략과 신제품 흥행에 힘 입어 폴란드 백색가전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사진은 삼성전자 폴란드 빌트인 가전 쇼룸인 쿡 스토리 바이 삼성.
<삼성전자가 현지 특화 전략과 신제품 흥행에 힘 입어 폴란드 백색가전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사진은 삼성전자 폴란드 빌트인 가전 쇼룸인 쿡 스토리 바이 삼성.>

삼성전자가 현지 특화 전략과 신제품 흥행에 힘 입어 폴란드 백색가전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렸다.

삼성전자는 폴란드 시장에서 올해 2월 도입한 퀵드라이브 세탁기 흥행에 힘입어 700유로 이상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분기 기준 30%대 점유율을 올해 2분기 기준 60% 이상으로 끌어올린 결과다. 삼성전자는 2위 업체와 4배 이상 격차를 벌리며 사실상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 주도권을 확보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 처음 도입한 빌트인 냉장고 부문에서는 1년여만에 두 배 이상 성장해 30% 이상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폴란드 전체 냉장고 시장에서도 30% 이상 점유율로 2012년 이래 1위를 유지했다.

현지 특화 전략도 점유율 제고에 이끈 동력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삼성 빌트인 가전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쿠킹 클래스를 현지에서 주기적으로 개최한다. 삼성전자 쿠킹클래스에는 현재까지 2000여명 소비자가 참가했다. 지난해 9월에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 최고급 빌트인 제품 쇼룸인 '쿡 스토리 바이 삼성'을 열고 프리미엄 제품 중심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2010년에는 폴란드에 생산거점을 설립하고 냉장고, 세탁기를 생산해 유럽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황태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차별화 기술력과 적극적 마케팅으로 빌트인 등 프리미엄 생활가전이 폴란드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현지 소비자 요구를 적극 반영한 혁신 제품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