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화폐 시군 담당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가 '지역화폐'의 성공적인 도입·확대를 위해 도내 시군 업무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역량 강화에 나섰다.

경기도는 27일 오전 화성 푸르미르 호텔에서 도 및 시군 지역화폐 담당자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제1차 경기도 지역화폐 시군 담당자 역량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한국지역정책개발원 연구위원인 임진 박사를 초청해 지역화폐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기대효과에 대해 설명하고, 소민정 경기도 서민금융팀장이 나서 경기도 지역화폐 발행·확산을 위한 정책방향을 소개했다.

이어 행정안전부 '모바일 고향사랑 상품권', 인천광역시 '인처너카드(인천사랑 전자상품권)', 성남시 '성남사랑 상품권', 안양시 '안양사랑 상품권' 등 중앙부처 및 타 기관 도입사례를 통해 31개 시군 지역화폐발행 추진방안을 고민해 보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경기도는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시·군 단위로 발행하는 '지역화폐'의 발행을 지원한다.

'지역화폐' 제도는 민선 7기 경기도정 주요 공약사업으로,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지역화폐를 도입, 통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는 현재 시·군의 통일적 진행을 위해 표준조례(안), 매뉴얼 등을 마련, 이에 대한 컨설팅 및 간담회 등도 진행 중이다. 올 하반기 내 지역화폐 운영·지원에 관한 도 조례 제정, 시군 지원 본예산 확보, 도-시군 협약체결 등의 준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워크숍과 같은 시군과의 지속적인 소통·협력 체계를 통해 의견을 수렴, 지역화폐의 성공적 도입·확대를 위한 기반구축에 힘쓸 방침이다. 모든 절차가 완료되면, 내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태훈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지역화폐 도입·확대로 소상공인 실질적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선순환을 도모할 것”이라면서 “도 차원에서도 지역화폐 필요성에 대한 인식제고 및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지역화폐 시군 담당자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