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LPG차량 제한 풀어야 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내년부터 액화석유가스(LPG) 트럭에 보조금을 지급한다. 1톤 노후 경유 트럭을 LPG로 바꾸면 400만원을 지급한다. 환경부는 지방자치단체 공동으로 2019년도 예산에 총 950대분, 19억원을 LPG 트럭 교체 사업으로 신규 편성했다고 밝혔다. 중앙정부 200만원, 지자체 200만원 등 총 400만원을 1톤 LPG 트럭 구매 시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발맞춰 LPG업계는 10월부터 400만원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1톤 LPG 트럭은 기아자동차 '봉고3' 모델이 유일하다. 차량 가격이 약 1500만원이니 25%가량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 결정은 LPG가 미세먼지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LPG는 경유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배출하는 오염 물질이 적다. 국립환경과학원 실외도로시험 결과에 따르면 LPG 차량은 미세먼지 2차 발생 원인인 질소산화물을 경유차 대비 93분의 1 수준만 배출한다. 도로 수송이 차지하는 미세먼지 배출량은 전체의 12%다. 특히 수도권은 경유차가 배출하는 미세먼지가 23%로 가장 높다. 운행 중인 1톤 트럭 가운데 99%가 경유차임을 감안하면 미세먼지 배출 주범은 경유차인 셈이다. LPG 트럭을 늘리겠다는 정책은 늦었지만 바람직하다.

이 기회에 트럭뿐만 아니라 버스, 승용차 등으로 LPG 차량 보급을 더 늘려야 한다. LPG 차량은 친환경이라는 강점에도 보급 대수가 오히려 줄고 있다. 2010년 11월 245만대로 정점을 찍은 이후 줄곧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015년 말 227만대에 이어 지난해 말 212만대로 줄었다. 올해 상반기에 208만대 등 200만대 아래로 떨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반면에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는 경유차는 오히려 느는 기현상이 발생했다. 모두 과도한 차량 규제 때문이다. LPG는 석탄 및 경유에서 공해 배출이 적은 수소와 전기로 넘어가는 중간 단계(브리지) 연료로 꼽힌다. 그럼에도 잘못된 선입관과 과도한 규제로 시장이 지나치게 쪼그라들었다. 차량 제한을 풀어서 LPG 시장 활성화에 나서야 한다.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