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미중 무역전쟁속 中 기업이익 증가율 석달째 둔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미중 무역전쟁속 中 기업이익 증가율 석달째 둔화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지난달 중국 기업들의 이익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이 집계하는 지난달 중국 기업이익은 5천151억2천만위안(84조3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6.2% 증가했다.

4월 21.9%였다가 5월 21.1%, 6월 20%, 7월 16.2%로 3개월 연속 둔화한 것이다. 올해 1∼7월 이익은 3조9천억위안(약 638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1% 증가했다.

이익 증가세를 주도한 것은 정유업체, 철강업체 등이며 중소기업들은 기업환경 악화로 이익에 압박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철강업체를 포함한 철 금속 생산업체들의 이익은 올해 1∼7월 97.8% 증가한 반면에 자동차업체는 1.6%, 전자장비 제조업체는 0.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최근 발표된 중국 경제지표들은 잇따라 부진했다. 1∼7월 고정자산투자는 지난해 5.5% 증가해 시장이 예상한 증가율 6.0%에 미치지 못했으며 7월 소매판매 증가율도 8.8%로 전월 9.0%보다 둔화했다.

베티 왕 ANZ 선임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 통신에 중국 기업이익 둔화는 제조업 부문에 대한 투자 약화를 뜻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왕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기업이익 수치가 낮았던 만큼 기저효과가 있었어야 한다면서 "(고정자산 투자 증가에 대한) 하방 리스크가 여전히 상향 요인보다 더 크다"고 지적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