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일자리는 결국 민간에서 만들어져야”...일자리 추경 효과는 '긍정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27일 “일자리는 결국 시장과 민간에서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 예산으로 일자리가 생겨난 것도 맞다며 일자리 재정확대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용대책 관련 당정청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고용대책 관련 당정청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재정에서 일자리 역할이 중요하지만 모든 것을 커버하지는 못 한다”며 “일자리는 결국 시장과 민간부문이 역동성을 보이며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일자리 예산의 효과에 대해선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추경예산이 일자리 조성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말 또는 내년 상반기까지 시장에 희망을 주고 경제가 살아나는 기류가 보이도록 모멘텀을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근로시간 단축 효과에 대해선 “근로시간 단축은 삶의 질, 잡셰어링 등 효과를 기대하는 건데 시행이 얼마 안 돼서 그 효과가 눈에 띄게 나타나진 않았다”고 했다. 잡셰어링 효과는 없지만, 잠재적으로는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통계청장 경질 논란을 촉발시킨 가계동향조사 결과 표본오류에 대해선 “해석상의 문제”라고 일축했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득 분배 불평등이 심화한 것에 대해 정부여당 일각에서는 저소득층 표본을 늘려서 그렇게 된 것이라는 해명을 하고 있다”고 물은 데 대한 답변이다.

김 부총리는 “표본 오류로 이런 것(분배격차 심화)이 생겼다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통계청장에 대한 비판도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가 황수경 통계청장을 면직하고 강신욱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사회보장연구실장을 후임으로 임명하자 “가계소득 통계 표본오류에 따른 경질”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 부총리는 “통계청이 통계상 오류를 범할 기관은 아니다”며 “억울한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겸허하게 생각하면서 종합적으로 여러 대책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