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 나스닥 '8,000 고지' 돌파…S&P 500도 최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나스닥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2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나스닥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8,000 고지'를 돌파했다.

27일(현지시간) 미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91%(71.92포인트) 오른 8,017.90에 마감해 '8,000 선'을 넘었다.

나스닥지수는 이날 7,989.64로 시작해 장중 8,024.94까지 오르기도 했다.

나스닥지수의 '8,000 고지' 돌파는 1971년 거래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나스닥지수는 지난해 4월 25일 6,000선을 넘어선 이후 9개월 만인 1월 2일 7,000선을 돌파한 데 이어 7개월여 만에 새로운 기록을 쓴 것이다.

S&P 500 지수도 0.77%(22.05포인트) 상승한 2,896.74로 마감, 지난 24일에 이어 사상 최고 기록을 이어갔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도 1.01%(259.29포인트) 오른 26,049.64로 '26,000선'을 회복했다.

마켓워치는 다우지수는 '조정 영역'을 벗어났다고 전했다.

통상 고점 대비 10~20%의 하락세를 보이면 조정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평가하는데, 지난 3월 23일 23,533.20으로 저점을 기록한 이후 '10% 상승' 기준점인 25,866.52를 넘어섰다는 것이다.

나스닥지수의 사상 최고치 경신은 미 기업들의 견실한 실적과 미 경제의 탄탄한 성장세를 반영하고 있다.

특히 이날은 미국과 멕시코 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ㆍ나프타) 개정협상 타결 소식이 주가를 끌어올리는 원동력이 됐다. 미중 무역전쟁이 여전히 장을 누르고 있지만, 미-멕시코 협상 타결 소식에 투자 심리가 개선된 것이다.

'B. 릴리 FBR'의 수석 전략가인 아트 호건은 "최근 많은 역풍이 시장에 몰아쳤고, 가장 큰 것이 무역분쟁이었다"면서 "무역분쟁(우려)을 덜어내면 시장에서 더 부드러운 승차감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