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광산업진흥회, 광융합 전문인력 양성…취업률 80% 목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광산업진흥회(회장 이재형)가 광융합 전문인력 양성에 나섰다.

지난해 고용노동부와 광주시로부터 광전장부품분야 인력양성 전문기관으로 지정된 진흥회는 올해 42명의 교육생을 모집해 자동자 전장부품 교육에 들어갔다. 전문 강사진 54명을 구성해 라이다센서·자동차 광통신·전장조명·해외 마케팅 비즈니스 영어 등 기업 수요를 반영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광산업진흥회 전경.
<한국광산업진흥회 전경.>

특히 단순 교육에 그치지 않고 중소기업의 취업과 연계할 수 있도록 사전에 37개 업체 및 기관의 채용계획을 수요 조사해 맞춤형 취업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교육생 2명의 취업이 확정된 상태다.

진흥회는 올해 말까지 교육생 80% 이상이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생의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업체 및 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해 실질적인 취업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교육생에게는 채용에 필요한 정보를, 관련기업에게는 교육생 정보를 수시로 제공하고 있다.

또 조선대·송원대와 협력해 광전장부품 교육사업 홍보와 취업 연계활동으로 시너지 효과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조용진 진흥회 상근부회장은 “광융합 기업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해 일자리 창출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