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독일 IFA서 최신 ICT 선보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이상훈)은 오는 31일부터 6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국제가전박람회(IFA)'에 참가해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ETRI는 이번 전시회에서 △고속 클라우드 가상 인프라 솔루션 △초저지연 광액세스 기술 △시각지능 반도체 칩 △미디어 유해정보 차단기술 △인체통신 기술을 공개한다.

ETRI 연구진이 고속 클라우드 가상 인프라 기반 서비스를 생성하는 모습
<ETRI 연구진이 고속 클라우드 가상 인프라 기반 서비스를 생성하는 모습>

고속 클라우드 가상 인프라 솔루션은 대용량 데이터 저장이 가능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와 가상 데스크탑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인메모리 기반 가상화 인프라로 기존 방식 대비 12배 빠른 고속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한다.

초저지연 광액세스 기술은 5G 시대에 발맞춰 1000분의 1초 내 초저지연으로 정보를 빠르게 전달하는 기반이 된다. 최대 100Gbps 대용량 초연결 데이터 수용을 가능하게 한다.

시각지능 반도체 기술은 1초 33회 물체인식이 가능한 칩 기반 기술이다. 기존 소프트웨어(SW) 기반 기술보다 필요 전력을 최대 100분의 1 수준으로 낮추면서 사람 수준 시각지능 센서를 구현한다. 칩 크기도 가로·세로 5㎜ 수준에 불과해 모바일 기기에도 활용할 수 있다.

미디어 유해정보 차단 기술은 딥러닝 기반 유해미디어 특성정보 분석기술, 멀티모달 기반 딥러닝 분석 엔진기술, 미디어 간 연관관계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미디어 유해성을 제거한다.

인체통신기술을 이용한 보안출입문 통과 시연 모습
<인체통신기술을 이용한 보안출입문 통과 시연 모습>

인체통신 기술은 인체를 매질로 개인 인증정보나 지불정보, 센서측정 정보를 전달하는 신호 전송기술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