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더블스타 인수 후 첫 '비전 선포식'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호타이어가 28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를 대주주로 맞은 이후 첫 비전 선포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차이융썬 동사장과 텅화이샤오 노조 책임자 등 더블스타 임직원 6명과 김종호 회장, 조삼수 대표지회장을 비롯한 금호타이어 임직원 4000여명이 참석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등도 금호타이어 새 출발을 함께 했다.

차이용썬 더블스타 동사장이 28일 금호타이어 비전 선포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차이용썬 더블스타 동사장이 28일 금호타이어 비전 선포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차이융썬 동사장은 “약정한 자본을 전액 유치 완료한 더블스타는 새 이사회와 경영진 구성, 전략운영위원회와 보상평가위원회 설립, 경영정상화 초기 방안 제정 등을 확정했다”면서 “회사 신임 이사회 의장으로 금호타이어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상호 간 신뢰와 상호 협동 추진이 필요하다”면서 “함께 미래를 열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조삼수 대표지회장은 “모든 구성원이 정상화 길로 함께 한다면 우리 현장은 분명 변화할 것”이라며 더블스타 측에 국내공장 설비투자를 포함한 미래 비전을, 회사 측에 가동률 정상화 방안을 위한 전망을 제시할 것을 요청했다.

김종호 회장은 “금호타이어 새 비전을 신뢰받는 브랜드로 정했다”면서 “경영진은 회사 체질을 개선하고 설비투자와 품질향상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부터는 공장 가동을 정상화하고 영업이익을 내는 건강한 회사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김 회장은 조 대표지회장에게 우리사주 증서를 전달하며, 노사 상생을 다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