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공공 클라우드스토어 '씨앗'으로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가 차세대 스마트워크 보안 플랫폼 '원가드'와 FIDO생체인증 솔루션 '터치엔 원패스'를 클라우드로 서비스한다.

라온시큐어는 두 솔루션을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운영하는 공공 클라우드 서비스 전문 스토어 '씨앗'에서 서비스한다. 씨앗에 등록한 '원가드'는 모바일단말관리(MDM), FIDO 생체인증, 모바일OTP, 백신, 임직원 출입통제, 삼성패스(홍채인증) 등 필수 모바일 보안솔루션을 하나의 플랫폼에 담았다. 관리자는 다수 솔루션 도입과 연동 등 복잡한 절차 없이 한 개 플랫폼으로 다양한 보안 요구를 만족한다. 관리자 페이지를 통합해 각각 관리해야 했던 기능을 통합해 손쉽게 관리한다.

라온시큐어는 씨앗에서 터치엔원패스,원가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라온시큐어는 씨앗에서 터치엔원패스,원가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터치엔 원패스'는 FIDO 기반 생체인증 솔루션으로 공인인증서 사용이나 패스워드 입력 없이 지문·홍채 등 생체인증만으로 결제 등 업무를 처리한다. 생체인증 정보가 네트워크로 전송되지 않아 개인정보 유출과 탈취 위험이 낮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필요한 소프트웨어(SW)를 이용할 수 있는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는 구축형 대비 초기 도입비용 부담이 적고 사용량에 따라 탄력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라온시큐어는 미국, 일본, 동남아 등에서 아마존 웹서비스(AWS)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 인프라 구축을 마쳤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정부24'에 FIDO 생체인증 서비스를 공급한 데 이어 '씨앗'을 통한 공공기관 수요 확대가 기대된다”면서 “공공기관이 클라우드를 통해 라온시큐어 보안 솔루션을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 제품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