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복지부, 바이오헬스·미래의료 R&D 등 예산 확대…제약산업 육성·지원 28% 증액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슈분석]복지부, 바이오헬스·미래의료 R&D 등 예산 확대…제약산업 육성·지원 28% 증액

정부가 미래 성장동력인 바이오헬스·제약 산업, 미래의료 기반 연구개발(R&D) 등에 예산을 대폭 늘려 투자를 강화한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28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된 2019년도 복지부 총지출이 올해보다 14.6% 증가한 72조3758억원이라고 밝혔다.

'바이오헬스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 사업 예산으로 99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50억원보다 98%(49억원) 늘린 것으로 기술발굴 및 중개, 지식 재산 및 제품화 컨설팅 등 우수한 R&D 성과물의 기술사업화 촉진 환경을 조성하는 데 예산을 쓴다.

제약산업 육성·지원 예산은 올해 98억원보다 28% 증액한 126억원으로 책정됐다.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인력 양성, 첨단복합단지 인프라 활용, 혁신 창업 기업 지원 등에 투입한다.

복지부는 '융합형 의사과학자 양성'을 위한 신규 예산으로 50억원을 별도 편성했다. 의과대학 또는 대학원 3개소를 지정해 교육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2년~4년차 수련 전공의 10명에 연간 2000만원 규모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총 40억원을 투입해 연구역량이 우수한 병원의 임상 경험과 인프라를 외부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 5개소 구축도 지원키로 했다.

의료 현장에서 사용 중인 의료기술 간 비교·평가, 임상근거 창출 등 공익적 임상연구를 지원하는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사업'의 첫 예산으로는 60억원을 편성했다.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한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기반 구축 사업' 예산에도 25억원을 투입한다. 또 신규 예산 28억원을 투입해 임상시험 효율화, 이상반응 신속 감지를 위한 첨단 융복합 임상시험 기술개발 등 '스마트 임상 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 간 격차 해소 등 공공의료 강화 예산도 늘렸다. 의료·분만 취약지 지원 예산으로 올해보다 27억원 증액한 125억원을, 전문의료인력 양성을 위한 신규 예산 8억원을 편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복지부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원) 설치를 추진하고 공중보건장학제도를 실시한다.

중증외상전문진료체계 구축을 위한 예산은 올해 601억원에 이어 내년 646억원을 투입한다. 국가 암관리 사업 예산은 올해 343억원에서 내년 530억원으로 늘렸다.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를 기존 6개소에서 11개소로 늘리고, 소아청소년암생존자통합지지 시범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내년 국립중앙의료원 현대화 지원 사업 예산은 442억원,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 예산은 1118억원을 편성했다. 의료인력 양성과 수급 관리를 위한 예산은 올해보다 87억원 늘린 249억원으로 책정했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재정 안정화를 위한 정부지원금은 올해보다 7000억원(9.8%) 증가한 7조8732억원이 편성됐다. 감염병 발생과 관련한 위해정보 분석시스템 구축에는 5억원의 신규 예산이 책정됐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은 “복지부 예산 증액 규모가 역대 최대인 만큼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