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은 中企에 큰 기회... '협동경협' 시스템 구축해야"... KBIZ 글로벌포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북아 경제협력 시대를 맞아 기업·업종·국가 간 '협동경협' 시스템 필요성이 제기됐다. 남북관계 완화에 따른 경협 확대 등을 중소기업 도약의 기회로 만드는 공동전선을 구축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 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오른쪽)과 채규룡 연길시장이 기념촬영했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 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오른쪽)과 채규룡 연길시장이 기념촬영했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 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 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동북아 공동번영과 중소기업의 기회'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중소기업 비즈니스 모델 구상'과 '남북중 평화공존 협력방안'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이뤄졌다.

첫 세션 발제자로 나선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남·북과 중국이 공동 개발하는 경제개발구와 나선 유현산업단지의 역외가공지역 조성을 제언했다. 남북중 접경지역 복합단지 개발과 나진항 컨테이너 터미널을 비롯한 경협 인프라 개발, 서해산업단지 조성 등도 제시했다. 중기중앙회 주도 하에 협동조합 별 공동 진출 방안 모색 필요성도 제기했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 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중기중앙회는 28일 중국 연길에서 한중 중소기업인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KBIZ 글로벌포럼 정책 토론회를 연길시정부와 공동개최했다.>

홍 연구위원은 “남북한과 주변국 경협확대가 동북아 평화안정과 공동번영을 촉진하는 길”이라며 북한 내에서의 경협 생태계 조성을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연길-나선, 단둥-신의주, 개성공단, 원산을 잇는 '남북중 중소기업 다이아몬드 협력 모델'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남수중 공주대 교수는 남북중이 공동으로 조성한 경제자유구역을 'U턴기업'유치를 위한 전진기지로 활용하자고 주장했다.

한정화 한양대 교수(전 중기청장)는 중국의 '차이나 이노베이션' 전략과 한국의 '혁신성장'을 섞어서 남북중간 상호 보완적이고 상생적인 가치사슬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 '남북중 평화공존 협력방안'의 한국 측 발제자로 나선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한국이 한반도 통일에 유보적인 중국 지도부 설득을 통해 북한 개발에 공동 참여하고 북한을 개혁·개방으로 유도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측 발제자로 나선 안국산 연변대 교수는 훈춘-자르비노-속초-부산 선로의 복구와 두만강지역 항만 클러스터 공동연구 필요성을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윤여두 중소기업중앙회 통일위원장은 남북중 기업이 자유롭게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남북중 3국이 합의한 법, 제도가 적용된 '경제협력프리존' 조성을 제안했다.

남성욱 고려대 행정전문대학원장은 트럼프의 대북제재 연장으로 북중간 새로운 경협이 무용지물 되는 최악의 시나리오에 우려를 표했다. 이에 황재옥 평화연구원 부원장은 “1975년 헬싱키 협정에 의해 조직된 '유럽 안보 협력 기구(CSCE)의 사례를 벤치마킹해 남북중 3국 협의체를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오늘 토론의 주제로 설정한 '협동경협'은 중기중앙회가 생각하는 중소기업형 동북아 상생비즈니스 모델”이라며 “북한 인력이 도입되면 한국 중소기업은 기존 외국인력을 대체하는 고급인력을 쓸 수 있고 북한은 상대적 고임금의 일자리를 얻을 수 있어 연간 100억달러 이상 경제적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연길)=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