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IFA에서 스마트폰 신제품 2종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G7 One은 구글 순정 운용체계(OS) 인증 프로그램인 안드로이드 원을 탑재했다. 사용자는 구글이 배포하는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받아 보거나, 선탑재 앱을 줄여 구글이 만든 순정 OS 사용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LG G7 One은 구글 순정 운용체계(OS) 인증 프로그램인 안드로이드 원을 탑재했다. 사용자는 구글이 배포하는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받아 보거나, 선탑재 앱을 줄여 구글이 만든 순정 OS 사용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LG전자가 'IFA 2018'에서 'LG G7 One'과 'LG G7 Fit'을 선보인다.

LG G7 씽큐 강점을 유지하며 가격을 낮췄다.

'LG G7 One'과 'LG G7 Fit' 모두 LG G7 씽큐와 마찬가지로 햇빛이 내리쬐는 야외에서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사물 정보를 알려주는 '구글 렌즈', 스피커처럼 깊은 울림을 제공하는 '붐박스 스피커' 등을 탑재했다.

LG G7 One은 구글 순정 운용체계(OS) 인증 프로그램인 '안드로이드 원'을 탑재했다. 사용자는 구글이 배포하는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받아 보거나 선탑재 앱을 줄여 구글이 만든 순정 OS 사용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LG G7 Fit은 전면과 후면에 각각 800만·1600만 화소 고해상도 카메라를 적용했으면서도 가격을 낮춰 고객 부담을 줄였다.

황정환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붐박스 스피커 등 호평 받은 기능은 유지하면서 부담을 낮춘 제품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LG G7 Fit은 전면과 후면에 각각 800만·1600만 화소 고해상도 카메라를 적용했으면서도 가격을 낮춰 고객 부담을 줄였다.
<LG G7 Fit은 전면과 후면에 각각 800만·1600만 화소 고해상도 카메라를 적용했으면서도 가격을 낮춰 고객 부담을 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