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욱 신임 통계청장 “통계, 특정한 해석 위해 생산될 수 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강신욱 신임 통계청장은 28일 “통계는 특정한 해석을 위해 생산될 수 없다”며 “그런 염려를 할 만한 결정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청장은 이날 대전정부청사에서 취임식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불거진 통계청 외압 논란과 관련 이렇게 말했다.

강 청장은 신뢰성 논란이 나온 가계동향조사와 관련, 시계열을 단절하거나 수정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내부적으로 토론을 거쳐 발전 방안을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택지에 수정이나 폐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며 “유용한 방식으로 발전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 어떤 검토가 될지는 아직 보고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가계동향조사 유효 표본이 절반가량 바뀐 영향에 대한 질문에는 “상세히 보고 받고서 말씀드릴 수 있겠다. 기회가 되면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강 청장은 청와대 측이 소득분배 지표가 악화한 데 대해 반론할 때 사용한 기초 자료를 직접 분석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분석에 관여한 바 없다”며 “자세한 수치를 본 적이 없고 다른 연구자가 한 분석이라 말(평가)하기에는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 정책의 효과를 분석할 통계가 없다는 지적에 “경제활동인구조사가 최저임금 효과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동시에 다른 장점도 있다”며 “장단점을 생각해서 어떤 방식으로 나아가야 할지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강 청장은 취임사에서 “통계를 둘러싼 다양한 해석은 있을 수 있으나 특정한 해석을 염두에 둔 통계 생산이란 있을 수 없다”며 “객관적이고 정확한 통계의 생산, 이것은 우리 통계청이 추구해야 할 최고의 가치”라고 강조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