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남방정책특위,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 산하로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의 신남방정책 구현을 위한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에 설립됐다.

신남방정책특위는 28일 광화문 오피시아 빌딩에서 정해구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특위 위원장인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을 비롯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각 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개최하고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특위는 기획재정부, 외교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 차관과 이태호 청와대 통상비서관, 신재현 청와대 외교정책비서관 등으로 구성됐다.

신남방정책은 문재인 정부의 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책을 말한다. 특위는 우리나라와 아세안, 인도 등 신남방 국가와의 관계를 증진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 역량을 결집하는 조직이다. 신남방정책 추진방향 및 추진 전략을 수립하고 정부 부처 간 업무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는다. 부처별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이행상황도 점검한다.

특위는 업무를 원활히 수행하도록 하기 위한 상설조직으로 신남방정책추진단을 꾸렸다. 신재현 비서관이 추진단장을 맡고 14개 정부 부처 소속 실무직원 등 총 30여 명의 인원으로 짜였다.

김현철 특위 위원장은 “신남방정책은 4강 외교 중심 외교정책의 틀을 깨고 외교정책 지평을 아세안과 인도로 확장하는 정책”이라면서 “이들 국가와 교류를 증대해 함께 번영할 토대를 마련하는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