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SK 현장조사…사익편취 의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공정거래위원회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익편취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SK그룹을 현장 조사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 소속 직원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SK 본사를 찾아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SK그룹 지주회사인 SK와 최 회장이 지난해 LG실트론을 인수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

당시 SK와 최 회장은 반도체 재료인 실리콘 웨이퍼 제조업체 LG실트론의 지분 71.6%와 29.4%를 각각 인수했다. 이후 사명은 SK실트론으로 바뀌었다.

이때 SK가 전체를 인수하지 않고 최 회장이 나머지 지분을 인수한 것은 회사에 이익이 될 수 있는 사업 기회를 대신 차지한 '회사 기회 유용' 행위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번 사건과 관련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지난해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조사에 착수해 (SK측에) 관련 자료를 제출토록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