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그룹 스틱과 손잡고 코웨이 인수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그룹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와 함께 코웨이 인수에 나선다.

인수 이후 코웨이 경영을 웅진그룹이 맡고, 스틱은 재무적 투자자(FI)로 자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웅진그룹이 자금 확보에 성공하면서 인수 가능성은 높아졌지만, 코웨이 대주주인 MBK파트너스가 당장 매각 협상에 나설지는 미지수다.

2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스틱인베스트먼트와 코웨이 인수를 위해 컨소시엄을 결성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31일 웅진그룹 지주회사인 웅진홀딩스 이사회를 거쳐 양해각서(MOU)를 교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웅진그룹-스틱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은 코웨이를 인수하기 위해 최소 1조5000억원 이상의 자금을 확보하기로 했다. 웅진그룹이 5000억원, 스틱인베스트먼트가 1조원을 분담한다. 웅진그룹은 주식으로, 스틱인베스트먼트는 전환사채(CB) 상환전환우선주(RCPS)와 같이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주식형 채권과 대출 형태로 투자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투자금액은 스틱이 많지만 지분 투자자인 웅진그룹이 경영을 맡는 구조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