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기업 아티스산업, DGIST 인수일 교수팀에 환경관련 연구비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나스닥 기업이 국내 대학 에너지관련 연구팀에 이산화탄소 자원화 연구를 위해 거액을 투자했다. 한국인 과학자가 미국 투자사로부터 연구역량을 인정받아 연구비를 수주한 사례는 드물다.

DGIST(총장 손상혁)는 인수일 에너지공학전공 교수팀이 나스닥 상장기업 아티스산업(ATIS)와 13억6000만원 규모 연구비 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발생하는 기록적인 폭염과 폭우 등 세계적 환경문제는 이산화탄소 배출 증가가 주요 원인이다. 이에 따라 이산화탄소를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전환하는 자원화 기술에 대한 연구가 관심을 받고 있다.

인수일 DGIST 에너지공학전공 교수
<인수일 DGIST 에너지공학전공 교수>

인수일 교수팀은 이번 협약에 따라 아티스산업으로부터 향후 3년간 13억6000만원을 지원받는다. 투자비로 아티스산업과 협력해 이산화탄소를 자원화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실용화 단계까지 연구를 진행한다.

아티스 기업 최고경영자 제프리 코스만(Jeffrey Cosman)은 “태양광 산업처럼 실험실 단위 연구에서 산업 단위 연구로 성장해 사회에 혁신을 불러일으키는 과정을 지켜본 적 있다”면서 “이러한 혁신이 이산화탄소 전환 분야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고 믿어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수일 교수는 “이번 투자 협약 체결을 통해 이산화탄소 자원화 연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티스산업은 나스닥 상장기업으로 헬스케어, 의료 폐기물 및 환경 기술 부분에서 장기적인 가치 창출을 목표로 다양한 혁신적 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주력하고 있는 미국 기업이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