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AI 거점도시 광주 육성' 정책토론회 개최…“글로벌 생태계 조성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AI) 산업 육성을 위해 연구개발(R&D)과 인재양성, 창업지원을 통해 글로벌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총장 문승현)이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 등과 공동으로 29일 GIST대학에서 개최한 '4차 산업혁명시대, AI 거점도시 광주 육성'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에 나선 임혁 GIST AI추진단장은 “국내에 부재한 AI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 조성이 필요하다”면서 “기업과 연구자, 창업자의 신나는 놀이터로 AI 중심 과학기술 글로벌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흥노 GIST 블록체인경제연구센터장은 “AI 거점도시 육성을 위해 지자체와 시민, 벤처기업, GIST가 한 마음으로 뜻을 모아 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용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은 “AI 기술의 핵심 역량 강화가 시급하다”면서 “AI기술 확보와 우수인재 양성, 개방·협력형 연구기반 조성을 목표로 올해안에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GIST가 29일 개최한 4차 산업혁명시대, AI 거점도시 광주 육성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 및 토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GIST가 29일 개최한 4차 산업혁명시대, AI 거점도시 광주 육성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 및 토론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권성훈 국회입법조사처 조사관은 “광주R&D특구와 연계한 AI 거점도시 조성으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용우 조사관은 “빛가람혁신도시의 공공기관이 협력해 AI융합과제를 추진하는 클러스터 조성을 검토해 볼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는 GIST가 광주시 등과 공동으로 첨단3지구에 추진하는 총 사업비 1조원 규모의'AI 기반 창업단지 조성'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렸다.

GIST는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테크노베이션 파트너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김경진 의원은 “지금까지 AI에 대한 막연하고 추상적인 논의만 무성했다”면서 “AI 거점도시 광주를 위한 정부와 지자체, 대학의 역할을 모색하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고 평가했다.

허호길 GIST 부총장은 “토론회에서 제기된 다양한 고견을 종합해 AI 기반 과학기술 창업단지 조성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