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국내 기업과 '중성자 계측 반도체 센서' 국산화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이 국내 중소기업과 중성자 계측용 반도체센서 기술 상용화에 나선다.

원자력연 산하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정병엽)는 29일 원자력분야 전문기업인 오르비텍(대표 강상원)과 중성자 계측용 반도체센서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상호협력협약(MOA)을 체결했다.

중성자 계측 반도체 센서 국산화에 활용될 원자력연 내 방사선기기팹
<중성자 계측 반도체 센서 국산화에 활용될 원자력연 내 방사선기기팹>

중성자 계측용 반도체센서는 반도체 소자가 중성자에 노출됐을 때 일어나는 반응으로 중성자를 실시간 계측하는 첨단 장비다. 소형화가 가능하고 다양한 장비에 접목할 수 있어 산업현장 활용도가 높다.

원자력 현장 방사선 검출기는 물론 중성자의 높은 투과력과 분석 능력을 이용한 비파괴검사 및 보안검색기에도 사용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원자력연과 오르비텍은 MOA를 통해 중성자 검출 반도체 센서 핵심기술 개발과 실용화를 즉각 추진한다. 또 방사선 측정기술을 공동연구하고, 방사선계측기 기술 및 실용화에 지속 협력할 예정이다.

정병엽 원자력연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공동연구와 실용화로 수입에 의존하던 방사선 반도체 센서 국산화와 기술자립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