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테크노파크, 드론 공공서비스 수요분야 실증에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을 활용해 산불을 감시하는 등 공공서비스 시장을 창출하는 실증사업이 추진된다.

전남테크노파크 우주항공첨단소재센터(센터장 김용규)는 전남 고흥군과 공동으로 다음달 5일까지 드론 공공서비스 수요분야 실증 기업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실증 대상은 전남의 지리적·산업적 환경에 적합한 공공수요 시장으로 △산림 모니터링 및 재난 대응 △천해양식장 예찰 및 조난자 구조 △연륙·연도교 기반시설 점검 △실종자 수색 등 4개 분야다.

전남테크노파크 우주항공첨단소재센터가 드론 공공서비스 수요분야 실증에 나선다. 해상 조난자 구조용 드론 운용 모습.
<전남테크노파크 우주항공첨단소재센터가 드론 공공서비스 수요분야 실증에 나선다. 해상 조난자 구조용 드론 운용 모습.>

센터는 실증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에 3000만원의 예산을 제공해 희망 분야의 드론 및 핵심기술을 실제로 검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오는 11월에는 정부와 타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실증 핵심기술과 운영 매뉴얼을 대대적으로 시연하는 'G-드론 챌린저 대회'도 개최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실증 성과와 경험을 체계화해 전남형 드론기업 성장 모델 및 발전 방안을 제시한다는 전략이다.

김용규 센터장은 “드론의 임무수행 기술력은 이미 확보됐지만 정부재정지원 사업이 부족해 기업성장은 더딘 상태”라면서 “전남에서 선행적 실증을 통해 공공서비스 수요시장을 확대하고 드론산업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순천=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