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공동 사업 위한 우수 벤처 9개사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즈콜라보레이션 2기 프로그램에 선발된 링크플로우의 관계자가 KT 직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직원과 공동 사업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비즈콜라보레이션 2기 프로그램에 선발된 링크플로우의 관계자가 KT 직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직원과 공동 사업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KT가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발굴, 공동 사업화를 지원하는 '비즈 콜라보레이션' 프로그램 2기 대상기업 9개사를 선발했다.

KT는 선발한 기업과 함께 차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영상보안, 콘텐츠 분야에서 새로운 상품을 개발하고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선정된 업체 중 링크플로우는 360도 촬영 카메라 개발사이며, 아이비트론은 소프트웨어 기반 데이터 압축기술 개발업체다. 브런트(설치형 블라인드 엔진 개발사), 고퀄(스마트 IoT 스위치 제작사), 벤디츠(온라인 화물배송 중계 서비스업체), 핀큐(어린이 교육콘텐츠 개발사), 크레이더스(스마트 기저귀용 센서패치 개발사), 씨엔테크(동산담보 관리장치 개발사), 엠브레인(차량용 블랙박스 개발사) 모두 차별화된 역량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협업이 가능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해 아이디어 단계부터 KT 사업부서와 일대일로 매칭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KT는 선정한 중소·벤처기업에 연구개발은 물론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 마케팅·홍보 등을 위한 비용으로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신금석 KT SCM전략담당 상무는 “KT는 미래 신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데 외부 혁신기술과 적극 협업하고 있다”면서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이면서 동시에 KT의 미래사업의 동력을 얻는다는 측면에서 '상생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비즈콜라보레이션 2기 프로그램에 선발된 링크플로우 관계자가 KT 직원과 공동 사업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비즈콜라보레이션 2기 프로그램에 선발된 링크플로우 관계자가 KT 직원과 공동 사업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