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메디톡신' 대만 시판 허가 신청 완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디톡스, '메디톡신' 대만 시판 허가 신청 완료

메디톡스가 대만에서 메디톡신 시판 허가를 신청하며 '동남아 화교 경제권'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바이오제약 기업 메디톡스는 28일 대만 식품의약국(TFDA)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의 시판 허가(BLA) 신청을 완료 했다고 29일 밝혔다.

메디톡스는 대만 식품의약국 엄격한 가이드라인에 근거해 메디톡신 대만 내 임상시험을 마무리하고 최근까지 안전성과 유효성 임상시험 자료 통계 분석을 진행했다. 대만 의료기기 업체 DMT와 합작법인 메디톡스 타이완을 2015년 설립하며 대만 시장 진출 준비도 마쳤다.

대만은 화교 경제권 진출을 위한 중요 국가다. 동남아 화교는 세계 화교 자산의 3분의 2이상을 보유했다. 동남아권 산업 50~80%, 교역 40%를 장악했다.

오용기 메디톡스 마케팅 이사는 “다수 동남아 국가 경제권은 중국을 떠나 세계 각지에 정착해 살아가는 중국계 혈통을 뜻하는 화교가 장악했다”면서 “동남아 화교 경제권과 협력 관계에 있는 대만에서 성공은 동남아 시장에서 성장 위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만 미용성형 시장에서 역량을 지닌 DMT와 설립한 합작법인 통해 공격적 마케팅을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대만에 정식 등록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국 엘러간 보톡스(Botox), 프랑스 입센 디스포트(Dysport), 독일 멀츠 제오민(Xeomin) 등 3개뿐이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