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남북연락사무소는 경협과 연관성 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9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남북경제협력은 연관성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연락사무소 개설이 남북경협의 물꼬를 틀 것 같다는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이다.

조명균, “남북연락사무소는 경협과 연관성 없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역할에 대해 선을 그은 것이다.

다만 조 의원이 남북경협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자 “(연락사무소가 개소되면) 전반적인 남북관계 측면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소 일정에 대해선 “북측과 계속 협의 중에 있다. 구체적인 개소 일자를 말씀드리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불출석한 것을 두고도 바른미래당이 극렬 반발해 한동안 예결위가 정회되기도 했다.

청와대가 임 실장의 불출석, 김현철 경제보좌관의 대체 출석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게만 알렸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예결위 간사인 권은희 의원은 “3당 간사간 합의가 없었다. 바른미래당에는 어떤 설명도, 양해구하는 절차도 없었다”며 “합의가 안 된 이상 김 보좌관이 앉아있을 이유가 없다. (위원장이) 퇴장을 명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한국당 간사인 윤호중, 장제원 의원도 “청와대가 바른미래당 간사에게 설명해 드려야 한다”고 했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