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트럼프 "기밀정보 담긴 '힐러리 이메일', 중국이 해킹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을 중국이 해킹했다고 29일(현지시간)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트위터에 글을 올려 "클린턴의 이메일이 중국에 의해 해킹당했다. 그중 다수는 기밀정보"라며 "다음 조치는 FBI(연방수사국)와 법무부에 의해 이뤄지는 게 나을 것"이라며 정부 차원의 정식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등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놓고 자신과 맞섰던 사법당국 인사들의 이름을 나열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그들의 다른 실수들에 이어 그들의 신뢰성은 영원히 사라질 것"이라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해킹됐다'고 주장한 클린턴 전 장관의 이메일은 국무장관 재직 시절 사용한 개인 이메일 서버를 가리킨 것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당시 개인 이메일 서버를 사용해 기밀문서를 주고받아 대선 때 논란에 휘말린 적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다른 트윗을 통해 "방금 '중국이 힐러리 클린턴의 개인 이메일 서버를 해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들은 그게 러시아가 아니라고 확신할까?(농담이다!)"라면서 "FBI와 법무부가 이 사건을 제대로 처리할 확률이 얼마나 될까. 매우 큰 기사다. 많은 기밀정보!"라고 적었다.

이는 클린턴 전 장관의 재직 시절인 2009∼2013년 워싱턴 DC에 있는 한 중국 소유 기업이 클린턴 전 장관의 개인 서버를 해킹했다는 보수 인터넷 매체 '데일리 콜러'의 기사를 가리킨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데일리 콜러는 이 사안에 정통한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 기사 외에 다른 근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클린턴 전 장관과 관련한 이메일 해킹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대선 때 그의 선거대책본부장을 지낸 존 포데스타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주요 인사들의 이메일이 위키리크스에 폭로되자, 미 정보당국은 이를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돕기 위한 러시아의 해킹 범죄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도 지난달 클린턴 캠프와 민주당에 대한 해킹 혐의로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을 무더기 기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중국의 클린턴 전 장관 이메일 해킹 의혹을 공론화하면서 수사를 촉구한 것은 최근 그가 처한 국내외적 상황과 맞물려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러시아 스캔들과 성추문 의혹과 관련한 옛 측근들의 잇단 '배신'으로 정치적·사법적 위기에 몰려있는 상황이어서, 이날 트윗은 국면을 돌리려는 포석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