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바이오센터, '마시는 골다공증 치료제' 동국제약에 기술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9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1층 이노카페에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동아제약 간 골다공증 치료용 신규 복합 액제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이 열렸다.
<29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1층 이노카페에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동아제약 간 골다공증 치료용 신규 복합 액제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이 열렸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경과원)은 지난 29일 수원 경기바이오센터 1층 이노카페에서 동국제약과 '골다공증 치료용 신규 복합 액제'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지난 2017년 경기도 지원을 받아 동국제약 중앙연구소와 함께 골다공증 치료용 복합액상제형화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1년여 간 산·학·연 공동연구를 통해 마시는 형태 골다공증 치료제 제형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체내 칼슘 및 골 대사를 조절하는 골다공증 치료제 액상화 기술은, 고령화에 따른 골다공증 유병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알약, 캡슐 등 고형제를 삼키기 어려운 노인들이 쉽게 마실 수 있어 제약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경과원은 이번 기술이전이 경기도가 추진하는 '제약·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 효과를 다시 한 번 입증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책임자인 경과원 바이오센터 구진모 박사는 “바이오센터는 전문 인력과 최상의 연구개발 인프라를 갖추고 경기도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기술경쟁력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기업의 수요가 있는 제약 기술이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골다공증은 발병 시 지속적인 약물 복용이 요구되는 만성질환 중 하나로, 지난 2015년 4분기 기준으로 국내 골다공증 치료제 전체 시장 규모는 약 1750억원에 달한다. 전세계 골다공증 시장은 연평균 9.2%의 성장률을 보이며, 2015년 약 84억달러에서 2019년에는 약 4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