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카카오, AI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기아차가 카카오와 손잡고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기능을 차량에 적용한 신개념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개발한다.

현대·기아차와 카카오는 인공지능(AI) 스피커 '카카오미니' 기능을 내년 이후 현대·기아차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기술이 양산차에 적용되면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활용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것이라고 현대·기아차는 설명했다.

양사가 개발하는 차량용 지능형 음성인식 서비스는 스마트 스피커를 차량에 최적화하도록 개발된다. 개발 후 카카오미니에서 서비스되는 다양한 콘텐츠를 차량 내에서도 동일하게 대화하듯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남양연구소에서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는 모습.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남양연구소에서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는 모습.>

현재 카카오미니는 뉴스, 주식, 환율, 운세 등 생활 정보형 콘텐츠와 음악, 카카오톡, 스포츠 정보, 동화 읽어주기, 음식주문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카카오는 차량 안전운행을 방해하지 않는 콘텐츠를 내년 출시될 신차에 먼저 적용한 뒤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양사는 또 운전자 편의를 극대화하고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조 제어 등 차량의 각종 편의장비를 음성으로 제어하는 기능까지 구현하기로 했다.

해당 기능이 구현되면 스티어링휠(운전대)에 있는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음악(멜론) 틀어줘' '카톡 읽어줘' '차량 온도 21도로 맞춰줘' 등 다양한 음성 명령을 차량에 내릴 수 있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차량 사용자 경험(UX) 기술을 기반으로 지능형 음성인식 서비스를 검증 및 고도화하는 한편 소음 속에서도 사람의 음성만을 추출하는 기술을 적용해 의사소통 정확도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지능형 음성인식 서비스는 차량과 카카오 아이 서버 간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이뤄지기 때문에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 서비스인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블루링크, 유보(UVO)에 가입해야만 이용할 수 있다. 양사는 지능형 음성인식 서비스에 이어 더욱 획기적인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 시스템 기반 위에 카카오의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연동해 운전자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 이사는 “카카오와의 강력한 동맹으로 미래 자동차 핵심 경쟁력으로 손꼽히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에 대한 선제 대응체계를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 소비자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서비스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남양연구소에서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는 모습.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남양연구소에서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는 모습.>

김병학 카카오 AI 랩(Lab) 총괄 부사장은 “자동차는 카카오가 AI 기술로 편리함을 만들어내고자 집중하는 공간”이라며 “양사가 긴밀히 협력해 자동차에서 일상의 혁신을 경험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와 카카오는 지난해부터 동맹관계를 맺고 신개념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양사는 공동개발의 첫 결과물로 작년 9월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운전자에게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등 유용한 정보를 제공해 주는 기술인 '서버형 음성인식 서비스'를 제네시스 G70에 처음 탑재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