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일자리 확대 정책 키워드는 '제조고도화·신사업·도시재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국 17개 지자체가 '제조업고도화, 신사업, 도시재생' 3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지역경제의 근간인 제조업을 살리고, 4차 산업혁명 연계 신사업을 추진해 도시재생 동력 확보는 물론 일자리 문제를 해결한다는 전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17개 광역시도 단체장과 간담회를 갖고, 각 지자체의 일자리 문제 해결 방안과 정부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지방이 기획하고 정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는 방식으로 일자리 문제를 함께 해결하겠다는 취지다.

이날 17개 시도는 지역 특화산업 육성에 초점을 맞춘 자체 일자리 창출 구상안을 발표했다.

제주는 청정헬스푸드, 지능형관광콘텐츠, 스마트그리드, 전기차, 풍력, 용암해수 등 신산업과 미래유망산업 육성을 일자리 확대 방안으로 추진한다.

경북은 신성장산업 투자유치 20조원을 달성해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하고 기업에 파격 인센티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은 도시재생사업과 국가 혁신성장 기반인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을 추진하고, 경남은 오는 2022년까지 2000개 스마트공장 구축과 스마트산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서울은 혁신성장과 도시재생을 중심으로 미래형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6대 융합신산업단지 조성, GBC개발사업, MICE산업 육성 등을 내놨다.

전남은 에너지사이언스파크, 전북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인천은 글로벌그린경제 콤플렉스, 대구는 미래차·로봇·의료·물산업, 부산은 센텀2지구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허브밸리 등을 일자리 창출 견인 과제로 제시했다.

지자체 관계자는 “지자체 단독으로 일자리 확대 정책을 추진하기에는 예산이나 인프라 등 어려운 점이 많다”면서 “지자체가 기획하면 정부가 적극 지원하기로 한 만큼 이번 지자체 일자리 확대 정책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