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국내 벤처 투자 활성화…혁단협, 상설 협의체 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

혁신벤처단체협의회(이하 혁단협)가 삼성을 포함한 5개 대기업 투자 유치 선봉장에 나선다. 벤처기업과 대기업을 연결해 상생의 장을 마련해 주겠다는 것이다. 혁단협은 지난해 9월 설립된 민간주도 관련단체 연합체다. 벤처기업협회, 이노비즈협회, IT여성기업인협회, 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여성벤처협회 등 13곳이 포함됐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은 30일 “대기업과 벤처, 스타트업이 대등한 입장에서 만나는 상설 협의체를 만들 계획”이라며 “내달 초 국내 5대 대기업과 첫 킥오프 미팅을 한다”고 말했다.

대기업은 삼성, 현대차, LG, SK, 롯데그룹이다. 협의체는 올해 중 활동에 돌입한다. 추후 전체 대기업집단으로 대상을 확대할 구상이다.

주요 추진 방안은 인수합병 활성화다. 대기업, 국내 유망 벤처·스타트업 간 인수합병, 투자 사례가 늘어나도록 혁단협이 가교 역할을 한다.

기술 교류의 장도 만든다. 대기업별 인력 교육 프로그램을 벤처·스타트업에 이식하는 시스템도 조성한다. 일부 대기업의 기술·인력 탈취 문제에 대한 대안도 찾을 예정이다.

다만 이 같은 밑그림대로 대기업이 움직일지는 미지수다. 이미 벤처·스타트업 육성 조직을 내부에 구축, 혁신을 수혈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수합병 과정에 겹겹이 쌓인 규제가 먼저 풀어야 실질적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내보다 해외시장에 관심을 집중하는 대기업 시선을 내부로 끌어들이는 것도 변수다.

혁단협은 지난해 10월부터 관련 논의를 벌여왔다. 대기업과 벤처·스타트업이 화학적으로 결합하는 한국형 혁신 생태계를 구현하겠다는 취지로 시작했다. 정부는 물론 외부기관 힘을 빌리지 않고 대기업 협력을 끌어낼 방침이다.

안 회장은 “대기업은 국내기업 중 투자할 곳이 없다고 하는데 괜찮은 기술, 기업을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미국처럼 두 기업 집단이 동등하게 만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에는 대기업을 둘러싼 1만여 관계기업이 있다”며 “이들을 빼놓고 혁신 생태계를 구성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밝혔다.

한편 벤처기업협회는 이날 스타트업 지원 정책을 발표했다. 향후 1년을 '스타트업 살리기' 기간으로 정하고 세 가지 사업을 벌인다. 규제를 발굴, 해결하는 '규제 쪼개기' 사업이 첫 번째다.

선후배 벤처기업 간 멘토·멘티 사업도 한다. 첫 번째 멘토로 안 회장이 참여한다. 이어 이상규 인터파크 대표가 바통을 넘겨받는다. 액셀러레이터 등록도 마무리, 우수 스타트업에 직접 지원할 목표다.

제주=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