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도, 美캘리포니아주 자율주행 시험면허 획득...삼성에 이어 두번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차량 부품 전문기업 만도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시험 운행 자격을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차량교통국(CA DMV)은 28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 운행 허가 리스트에 '만도 아메리카 코퍼레이션'을 추가했다. 캘리포니아주로부터 자율주행 허가를 받은 것은 국내 기업으론 삼성전자에 이어 만도가 두 번째다.

만도의 자율주행차 하키(Hockey).
<만도의 자율주행차 하키(Hockey).>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는 첨단 자동차 기술의 각축장으로 웨이모, 바이두, 테슬라, 인텔, ZOOX 등 자율주행기술 선두기업들이 연구개발 및 시험운행 중이다. 스탠포드, UC버클리, 산호세 주립대학 등이 소재해 첨단 자동차 관련 산학 협력 인프라가 전세계에서 가장 잘 구축된 곳이다.

만도는 캘리포니아주 자율주행 시험 면허를 취득함에 따라 2017년도부터 추진 중인 만도 자율주행 독자 플랫폼 '하키'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5월 실리콘밸리에서 개소한 MISV(Mando Innovations Silicon Valley)를 통해 이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세계글로벌기업과 기술교류 및 협업을 확대하는 한편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자율주행 기술 연구개발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만도 관계자는 “만도의 자율주행차량 개발 목표는 만도 독자기술 기반의 레벨 4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로, 차량내 만도의 안전 장치들이 효과적으로 자율주행 운행에 접목 되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번 캘리포니아주 시험 운행 자격 취득을 계기로 글로벌 기업들과 선의의 경쟁 및 기술 교류를 통해 완전 자율주행의 미래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지난해 2월 자체 센서로 개발한 자율주행차 '하키(Hockey)'가 국토부로부터 자율주행 운행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 5월에는 제2 판교에 첨단 연구소 '넥스트 M' 건립을 확정하고 네이버랩스와 자율주행 양해각서(MOU)를 교환하는 등 미래 자동차 관련 핵심 기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