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
<KAIST>

KAIST(총장 신성철)는 국립중앙과학관을 비롯한 11개 기관과 함께 새로운 전시안내 시스템을 개발하는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을 출범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연구단은 전시기반기술·전시운영기술·전시콘텐츠 등 3개 분야를 다룬다. 실내 위치인식 기술,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기술,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15개 과제를 수행한다.

우선 실내 위치기반 전시안내 시스템을 개발한다. 관람객 위치에 맞춰 전시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KAIST는 자체 개발한 실내 위치인식시스템 'KAILOS'를 활용한다.

개발 시스템은 대전 국립중앙과학관에 우선 적용하고, 전국 167개 과학관과 각 지역 박물관 및 미술관으로 확대한다.

한동수 전산학부 교수는 “과학관 전시기술과 전시 콘텐츠를 체계적으로 구성해 스마트 과학관 전시 플랫폼에 담을 계획”이라며 “AR·VR 기술과 실내 위치인식 기술을 통합해 전시안내에 활용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